소식

언론보도

[머니투데이 더리더](사)에코맘코리아, 2019 글로벌 에코리더 발대식 성황리에 개최(2019.5.3)

페이지 정보

  • 작성자 : 에코맘코리아
  • 작성일 : 20-02-25 09:39
  • 조회수 : 282

본문


(사)에코맘코리아, ‘2019 글로벌에코리더’ 발대식 성황리에 개최


인문, 사회, 과학, 예술분야를 환경과 융합, 글로벌 창의융합인재 양성

093ce0bbd38b5b04b49c3f97947008b6_1582591122_8013.png

UN Environment(Joyce Msuya Executive Director)와 (사)에코맘코리아(대표 하지원)가 공동주최하는 <글로벌에코리더>의 발대식이 지난 4월 27일 토요일 성수아트홀에서 개최됐다.

<글로벌에코리더>는 ‘나의 작은 습관이 세상을 바꾼다’는 주제 아래 지속가능한 사회를 이끌 청소년 에코리더를 양성하는 1년 과정의 환경교육프로그램으로, 지난 8년간 총 2,635명의 에코리더가 탄생했다.


2019년에는 ‘플라스틱 프리(Beat Plastic Pollution)’라는 주제 아래 각 분야의 전문가인 8명 의 스페셜리스트와의 활동을 통해 PD, 작가, 과학자 등이 되어, 인류를 위협하는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글로벌 인재 프로그램으로 업그레이드됐다.

특히 ‘플라스틱 프리(Beat Plastic Pollution)’는 UN Environment와 에코맘코리아가 올해 함께 진행하기로 한 주요 캠페인으로, 본 프로그램을 통해 플라스틱 쓰레기가 생태계 및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과 해결해나갈 방향에 대해 배우고 탐구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.

2019 글로벌에코리더의 시작을 알리는 발대식에는 초·중등 에코리더 및 대학생 에코멘토, 소셜미디어기자단과 학부모, 스페셜리스트 등 450여명이 참여했다.

환경부 조명래 장관은 “기후변화로 인한 생태 훼손, 가뭄과 홍수, 플라스틱은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심각한 환경 문제로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. 이러한 문제는 한 번에 해결될 수 없지만, 환경을 생각하는 우리의 작은 행동이 모여 지구를 살리는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.”라고 격려했다.

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박헌영 상무는 “청소년에게 올바른 환경의식을 제공함으로써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끌어 갈 많은 환경전문가가 육성되길 기대하며,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.”라고 말했다.

또한 이용덕 대표의 특강 <기술로 꿈을 꾸다>에 이어, <플라스틱 어택>을 주제로 한 고금숙 활동가의 강연이 진행됐다.

에코맘코리아 하지원 대표는 “그렇게 아름답던 노틀담 성당이 불타 사라지듯, 지금처럼 똑같이 살아간다면 아름다운 지구도 처참히 변할 수 있습니다. 우리는 모두 자연의 일부이고, 지구라는 집에 살고 있습니다. 이 집을 미세먼지와 쓰레기가 가득한 공간으로 만들지 상쾌한 공간으로 만들지는 우리의 몫입니다.”라며 “에코리더들이 그 몫을 멋지게 해내길 기대합니다.”고 2019 글로벌에코리더 활동을 응원했다.​
 



본문바로가기 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